실시간뉴스
기사검색
OFF
 
 
 
 
 
 
 
뉴스홈 > 경제/창업  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도내 18개 시․군에 51대 운영 중, 먹거리문화의 새 지평을 열어
박범철 (pa2pa@naver.com) 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
등록날짜 [ 2016년12월16일 11시41분 ]

경남현재 푸드트럭은 도내 18개 전 시․군에서 51대(2016.12.13일 기준)가 운영 중이며, 양산이 가장 많은 12대, 두 번째로 창녕이 6대, 거제 및 사천에서 각각 5대 및 4대 순이다. 지난해 6월 양산 물금워터파크에 경남 최초 푸드트럭 ‘솔푸드’가 문을 연 지 1년 반여 만이다. 이제 도민들은 경남 지역 어디를 가나 합법적인 푸드트럭을 접하고, 지역별로 특색 있고 차별화된 음식메뉴를 접할 수 있게 됐다. 거제 유자와플, 하동 매실차, 칡즙 등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메뉴가 등장했기 때문이다. 또한, 푸드트럭 사업자는 푸드트럭 활성화 지원 조례가 제정됨에 따라 기존의 도시공원이나 유원지 외에 관광지, 체육시설 및 공유재산 등에서도 푸드트럭을 운영할 수 있다.
 
푸드트럭은 이제 어묵, 닭강정, 커피 등 일반적인 서민음식을 제공하는 먹거리 사업임을 넘어 문화공간, 온정의 공간으로 발돋움하고 있다. 의령문화원에 위치한 ‘대디스트럭’ 앞에서는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작은 음악회가 열리고 있어 의령군민들과 행인들의 발걸음을 사로잡는다. 거제시 푸드트럭 1호점 '꿀삐닭강정', 2호점 '거제유자와플', 3호점 '온더로드'는 거제섬꽃축제 행사장에서 영업한 수익금 일부를 모아 성금 30만 원을 거제시희망복지재단에 전달하기도 해 연말연시 이웃들에 훈훈한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.
 
한편, 도는 도청 홈페이지와 도내 18개 시․군 홈페이지를 통해 푸드트럭 맛지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, 국무조정실 및 행정자치부, 타 시․도 등과 합동으로 푸드트럭 사업의 메카인 미국의 주요 거점 도시들을 견학한 결과를 반영하여 내년도에는 다양한 메뉴개발 지원프로그램 운영, 이동영업 확대 등 푸드트럭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시책을 마련해 추진한다는 방침이다.
 
이광옥 경남도 법무담당관은 “도내 전역에 푸드트럭이 도입됨에 따라 이제 푸드트럭은 명실상부한 규제개혁의 아이콘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. 서민경제가 어렵고 청년 실업률이 9%를 상회하는 현실에서, 푸드트럭이 서민 취약계층과 청년실업자들에게 새로운 아이디어로 접근해 볼 수 있는 희망의 불씨가 되었으면 한다”며, “푸드트럭 도입 가능 지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, 도내 각종 축제, 행사 등에서 푸드트럭이 운영될 수 있도록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”고 밝혔다.
올려 0 내려 0
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   입금예정일자
(입금하실 입금자명 +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)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할매집을 찾아라! (2018-05-24 22:15:54)
거제명품 ‘백화고빵’ 출시 (2016-12-16 10:46:03)
잃어버린 전투수당
더불어민주당 산·함·거·합 ..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