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
보수란 무엇인가?

박통(취재본부장)(chgn486@naver.com)  등록날짜 [ 2021년06월17일 16시24분 ]  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


보수주의(保守主義, Conservatism) 는 관습적인 전통 가치를 옹호하고, 기존 사회 체제의 유지와 안정적인 발전을 추구하는 정치이념을 말한다. 상대적으로 급격한 사회 변혁을 추구 하는 진보주의와 반대되는 개념으로 사용되는 용어다. 보수는 현상 유지 를 하거나, 점진적이고 안정적인 발 전을 추구하는 등 다양한 의미를 지 니고 있다.


보수는 진보와 함께해야

보수와 진보의 예를 한 번 들어보자 미국의 남북전쟁은 사실상 보수와 진 보의 전쟁이었다. 남북전쟁이 일어난 것은 미국의 산업화가 발전하던 북 부 공업지역 자본가들이 노동력의 부 족을 느끼면서 아프리카 노예들을 요 구하자 노예로 독식하던 남부의 면화 농장주들이 반대로 전쟁이 일어난 것 이다. 같은 자본가들의 노동력을 얻 기 위한 전쟁에서 기존의 노예시장의 활성화로 부를 차지하던 남부의 농장 주들은 북부의 흑인 노예 해방의 반 대한 것은 보수의 입장에서 새로운 개혁을 반대한 것이 되고, 북부의 산 업화 자본주에겐 새로운 노동력의 시 장을 만드는 진보가 된것이다. 지금 와서 남북전쟁은 노예 해방이라고 부 르지만, 시작은 그것이 아니었다. 북 부에서는 흑인마저 군대에 입대를 시 켜서 전쟁에 이기면 노예제도를 없애 주겠다는 약속을 하게 되었으니. 따 지고 보면 노예 해방이라고 부르지 만, 보수와 진보의 대결이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. 몇 년 전부터 우리 사 회는 보수와 진보는 서로 무슨 적을 상대로 전쟁을 하는 것 같은 양상을 보이고 있는데 이런 현상은 결코 바 람직하지 못하다. 지금은 보수, 진보 두 진영은 모두 상대방의 비판을 겸 허히 받아들이면서 밝은 미래를 향하 여 함께하는 ‘사상체계’ 정립이 필요 하다. 보수는 진보의 걸림돌이 아니 다. 또한 진보는 보수의 장애물이 아 니다. 서로 호환하며 함께 나아가야 하는 것이다. 진보는 새롭고 참신하 게 미래를 보며 나아가고 보수는 옛 가치관 중 옳은 것을 지키며 새것을 배우고, 옳은 것을 동조하며 옳지 못 할 때는 충고하는 것이다. 또한 진보 는 옛 것에서 배울 것은 배우며 버릴 것은 버리고 동조해야 할 것은 동조 하며 함께 나아가야 하는 것이다.


보수의 가치로 슬기롭게 넘어가야...

온고지신(溫故知新) 이라는 사자 성어가 있다. 옛 것을 익히고 새 것 을 안다는 뜻으로 과거 전통과 역사 가 바탕이 된 후에 새로운 지식이 습 득되어야 제대로 된 앎이 될 수 있다 는 말이다. 이것이 진정한 보수의 가 치일 것이다. 이 말처럼 보수가 '온고' 뿐만이 아니라 '지신' 또한 겸비해야 한다. 옛것을 익힌다는 것은 유익한 것이다. 조상들의 지혜나 기존에 있 었던 가치들, 정신들을 계승하고 지 킨다는 것은 대단히 중요한 일이다. 특히나 요즘 같은 정보화 사회, 과학 이 초고속으로 발달하는 시대에는 매 일같이 쏟아지는 새로운 정보와 신기 술들로 인하여 옛 것이 소홀히 여겨 질 수 있게 된다. 이럴 때 일수록 보 수의 가치로 슬기롭게 넘어가야 할 것이다. 그렇다고 진보가 잘못된 것 은 결코 아니다. “20대에 사회주의(진 보)자가 아니면 바보고 또한 50이 넘 어 아직도 사회주의자면 그 또한 바 보”라는 말이 있다. 이 말의 의미는 현대 사회에서는 자본주의의 모순에 반발하는 사회주의는 진보로 분류할 수 있는 반면, 경제적 자유주의는 보 수에 가깝다. 보수로 분류할 수 있는 여러 사상이나 정치 집단이 있으며, 그 스펙트럼도 다양하기 때문에 나이 에 따라 자신의 생각이 달라지고, 달 라져야 한다는 의미인 것이다.
[관련뉴스]
- 관련뉴스가 없습니다.
트위터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
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
군민 혈세 함부로 쓰는 공무원
조회수 : 1299회ㆍ2018-09-15
현재접속자
(주)채널경남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,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
상호명:(주)채널경남 | 사업자번호:611-81-24117 | 사업장 : 경남 거창군 주상면 웅양로 1124
발행인 : (주)채널경남 류지엽 | 편집인 : 류지엽 | 청소년보호책임자 : 류지엽 | 등록번호 : 경남, 아00233 | 등록일 : 2013년 7월 8일 | 발행일 : 2013년 7월 8일
TEL.010-2439-3876 | FAX.070-4078-7499 | E-mail : chgn486@naver.com

Copyright(c) 2021 채널경남 All rights reserved.